커뮤니티
공지사항
선교회소식
큐티묵상
KCGM 컬럼
추천도서
부흥이야기
새벽기도
  Home > 커뮤니티 > 새벽기도 > 2024 새벽기도

나의 보화

 level img 관리자
2024.02.12 06:02:03 :151 
"너희가 세례로 그리스도와 함께 장사한 바 되고 또 죽은 자들 가운데서 그를 일으키신 하나님의 역사를 믿음으로 말미암아 그 안에서 함께 일으키심을 받았느니라" (골 2:12)

하나님의 생명은 여러가지 항목으로 우리에게 분배되는 것이 아니라 그의 아들 안에서 우리에게 주어진다. 하나님은 결코 겸손, 인내, 성결, 사랑을 개별적으로 우리에게 주지 않는다. 즉, 인내가 없는 사람에게는 약간의 인내를 , 사랑이 없는 사람에게는 약간의 사랑을, 혹은 교만한 사람에게는 약간의 겸손을 주지 않으신다. 하나님은 우리의 필요를 족히 채울 수 있는 유일한 은사를 주신다. 이 은사는 바로 그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이시다.

당신 개인에게 결여된 것이 무엇일지라도 하나님께는 충족한 답변인 그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가 있으시다. 은혜란 바로 하나님께서 우리를 대신하시는 것이다. 

당신 자신 안에서는 "나는 할 수 없다"고 부르짖지만 내가 죽고 그리스도 안에서는 "나는 할 수 없다"는 말이 없다.(빌 4:13)

믿음이란 하나님께서 이미 이루신 것(은혜)에 대한 우리의 긍정적 반응입니다. 그리고 구원받은 뒤의 삶도 그와 같은 은혜와 믿음의 연속입니다.(롬 6:23)  그분이 시작하신 역사 안으로 완전히 즐겁게 들어가십시오.

size increase size decrease          ok
reply list
login
1507   교회의 머리는 그리스도이다.  level img 관리자 2024/02/24 128
  나의 보화  level img 관리자 2024/02/12 152
1505   내가 복음을 부끄러워 하지 아니함  level img 관리자 2024/02/11 119
1504   사람의 마지막이 하나님의 시작이다  level img 관리자 2024/02/10 152
1503   용서는  level img 관리자 2024/02/09 126
1502   겸손한 예수님  level img 관리자 2024/02/08 103
1501   십자가와 변화된 가치관  level img 관리자 2024/02/07 91
1500   예수로 인하여  level img 관리자 2024/02/06 125
1499   나의 부르심  level img 관리자 2024/02/05 142
1498   영적인 삶의 장애물  level img 관리자 2024/02/04 106
1497   마음이 변해야 산다  level img 관리자 2024/02/03 86
1496   겸손과 은혜  level img 관리자 2024/02/02 95
1495   날마다 십자가를 지는 것  level img 관리자 2024/02/01 129
1494   질그릇 안에 있는 보배  level img 관리자 2024/01/31 133
1493   열려를 하지 말라  level img 관리자 2024/01/30 128
prev next 1 [2][3][4][5][6][7][8][9][10]..[101][]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