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공지사항
선교회소식
큐티묵상
KCGM 컬럼
추천도서
부흥이야기
새벽기도
  Home > 커뮤니티 > 새벽기도 > 2024 새벽기도

겸손한 예수님

 level img 관리자
2024.02.08 06:38:13 :103 
"만일 우리가 그리스도와 함께 죽었으면 또한 그와 함께 살 줄을 믿노니" (롬 6:8)

죄는 하나님이신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셔야만 끊어질 수 있었던 아주 질기고 강력한 것이었습니다. 

이 죄의 근원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교만입니다.  교만은 하나님 중심적인 사고방식이 아니라 자기중심적인 사고방식입니다. 하나님을 못 믿겠으니 하나님 없이 내 힘으로 해 보겠다는 것이죠.

우리는 이미 죄인으로 세상에 태어나 세상의 교육을 받고 살면서 살아왔기에 하나님중심적인 사고방식은 마치 죽으러 가는 것 같이 느껴지고 자기중심적인 사고 방식은 자연스럽게 느껴집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항상 하나님 아버지의 뜻이 선하다는 것을 아셨고 하나님을 신뢰하셨기에 아버지로 부터 버림을 당하고 죽는 것이 우리의 구원을 이룬다는 것을 믿으셨습니다.

이것이 겸손입니다.

예수님은 "나는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게 와서 나의 멍에를 메고 배우라"고(마 11:29) 하셨습니다. 그는 죽기까지 순종했기 때문입니다.

자아, 자신이 십자가에 죽었음을 믿는 믿음에는 놀라운 기쁨과 평안이 있습니다. 





size increase size decrease          ok
reply list
login
1507   교회의 머리는 그리스도이다.  level img 관리자 2024/02/24 128
1506   나의 보화  level img 관리자 2024/02/12 152
1505   내가 복음을 부끄러워 하지 아니함  level img 관리자 2024/02/11 120
1504   사람의 마지막이 하나님의 시작이다  level img 관리자 2024/02/10 152
1503   용서는  level img 관리자 2024/02/09 126
  겸손한 예수님  level img 관리자 2024/02/08 104
1501   십자가와 변화된 가치관  level img 관리자 2024/02/07 91
1500   예수로 인하여  level img 관리자 2024/02/06 125
1499   나의 부르심  level img 관리자 2024/02/05 142
1498   영적인 삶의 장애물  level img 관리자 2024/02/04 106
1497   마음이 변해야 산다  level img 관리자 2024/02/03 86
1496   겸손과 은혜  level img 관리자 2024/02/02 95
1495   날마다 십자가를 지는 것  level img 관리자 2024/02/01 129
1494   질그릇 안에 있는 보배  level img 관리자 2024/01/31 133
1493   열려를 하지 말라  level img 관리자 2024/01/30 128
prev next 1 [2][3][4][5][6][7][8][9][10]..[101][]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