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공지사항
선교회소식
큐티묵상
KCGM 컬럼
추천도서
부흥이야기
새벽기도
  Home > 커뮤니티 > 새벽기도 > 2024 새벽기도

아둘람 굴에서

 level img 관리자
2024.01.14 06:23:24 :174 
"그러므로 다윗이 그곳을 떠나 아둘람 굴로 도망하매 그 형제와 아비의 온 집이 듣고는 그리로 내려가서 그에게 이르렀고 환난 당한 모든 자와 빚진 자와 마음이 원통한 자가 다 그에게로 모였고 그는 그 장관이 되었는데 그와 함께 한 자가 사백명 가량이었더라" (삼상 22:1-2)

다윗은 사울왕에게 쫒겨 십년간 유다 광야에서 도망자 생활을 했다. 이때 다윗의 은신처는 유다광야의 아둘람 굴이었다. 다윗의 첫번 째 신하들은 이때 모여든 사백명 가량이었는데, 하나같이 '억울한 자, 마음이 상한 자, 빚진 자, 환난 당한 자들'이 대부분이었다.

세상으로 부터는 볼품 없는 자들처럼 보였으나 다윗은 그들과 공동체 생활을 하면서 어려움을 극복해나갔다. 함께 고통을 나눴고 위기를 극복해나갔다.

다윗의 용사들은 자격을 구비한 인재들을 가려 뽑아 모은 사람들이 아니라 처음에는 볼품없고 사연 많은 사람들이었다가 서로 함께 하나님 안에서 성장하며 용사들이 된 것이다. 다윗의 나라는 사실 이 광야 아둘람 공동체에서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다.

고된 광야생활이 십년 가까이 계속되며 다윗을 버리고 떠나는 사람들도 있었겠지만, 하나님께서는 새로운 사람들을 계속 보내주셔서 이들의 숫자는 점점 늘어갔다.

다윗의 광야 생활 말기에는 사방에서 인재들이 본격적으로 다윗을 도우러 몰려들기 시작했다. 다윗은 많이 지치고 외롭고 힘들었다. 손에 든게 아무것도 없었다. 부하들에게 나눠 줄 월급이나 주택등의 이렇다할 보상을 해줄 수도 없는 곤고한 처지였지만 하나님께서는 은혜로 꼭 필요한 인재들을 보내 주신 것이다. 그들은 사울과의 혈연관계를 청산하고, 자신들의 비옥한 영토와 고향을 버리고 다윗에게 온 것이다. (대상 12:16)

판단의 기준을 하나님께 두고 살아가자.


size increase size decrease          ok
reply list
login
  아둘람 굴에서  level img 관리자 2024/01/14 175
1476   사랑의 빚  level img 관리자 2024/01/13 130
1475   신실하신 하나님  level img 관리자 2024/01/12 137
1474   하나님과 화평을 누리자  level img 관리자 2024/01/11 169
1473   영을 소성케 함  level img 관리자 2024/01/10 177
1472   유유상종  level img 관리자 2024/01/09 135
1471   영혼의 양식  level img 관리자 2024/01/08 210
1470   이렇게 믿으라  level img 관리자 2024/01/07 219
1469   산제사  level img 관리자 2024/01/06 198
1468   하나님이 숨겨둔 자  level img 관리자 2024/01/05 144
1467   하나님의 뜻을 따름  level img 관리자 2024/01/04 168
1466   부르심과 성취  level img 관리자 2024/01/03 234
1465   받은 줄로 믿으라  level img 관리자 2024/01/02 210
1464   열매를 맺으려면  level img 관리자 2024/01/01 201
1463   담대한 요청  level img 관리자 2023/12/31 238
prev next [1][2] 3 [4][5][6][7][8][9][10]..[101][]
  search